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 ‘보따리상’ 면세점 구매제한 강화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이 보따리상들의 면세점 구매제한을 강화했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은 이날부터 롯데와 신라 등 국내 면세점에서 구매 제한 수량을 기존보다 최대 75%까지 축소했다.

기존에는 오프라인에서 ‘동일 브랜드 내 상품별 최대 10개’를 구매할 수 있었으나 설화수, 라네즈, 헤라, 아이오페의 경우 브랜드별 최대 5개로 바뀌었다. 온라인에서도 기존 ‘브랜드별로 최대 20개’까지 구매할 수 있었지만 이번 규제 강화로 구매 가능 수량은 브랜드별 최대 5개로 제한됐다.

LG생활건강도 지난달 초부터 프리미엄 브랜드 후, 공진향, 인양 3종 등 세트 제품 6개와 숨, 워터풀 3종 등 세트 제품 2개 상품을 최대 5개까지만 구매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기존에는 10개까지 구매 가능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보따리상의 구매가 성행해 주요 판매 품목의 브랜드 가치가 떨어지는 상황에서 이들 업체가 이를 관리하기 위해 구매제한을 강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최근 보따리상의 구매가 과도하게 성행하다 보니 시장이 혼란스러워져 글로벌 경영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며 “보따리상이 아닌 일반 고객이 더 원활하게 자사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구매 제한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주요 판매 품목의 브랜드 가치를 관리하기 위한 차원에서 시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