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中 사드보복으로 상반기 매출 1조 손실”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롯데그룹이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 여파로 상반기에만 1조원이 넘는 매출 손실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연합뉴스 및 롯데그룹에 따르면 사드 보복에 따른 지난 달 그룹 전체 매출 손실 규모는 약 2500억원이다.

우선 중국 롯데마트는 99개 지점 가운데 중국 당국의 강제 영업정지(74개), 불매 운동 등에 따른 자율휴업(13개) 등 87개가 문을 닫은 상태다. 나머지 문을 연 10여개 점포도 중국인 손님의 발길이 끊겨 정상적인 영업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롯데마트의 중국 현지 매출은 1조1290억원으로 한 달에 약 940억원 꼴이다. 이에 따라 롯데마트의 한 달 매출 손실은 거의 1000억원에 육박할 전망이다.

집계액 2500억원 가운데 나머지 1500억원은 한국행 단체여행 금지에 따른 롯데면세점 매출 손실과 롯데 식품 계열사의 중국 수출액 감소 등에 따른 것이다.

롯데 측은 중국의 보복이 지속될 경우 오는 6월까지 상반기 누적 매출 손실 규모가 1조원을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여기에 매출 감소에도 임금 지급 등 비용 지출은 계속되고 있어 손익계산서상 손실액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에 대해 롯데 관계자는 “손실이 몇 달동안 계속되면 최근 긴급 증자와 담보 대출 등으로 마련한 중국 영업지원 자금도 모두 소요될 것”이라며 “한반도 정세 악화로 사드 보복 문제가 철저히 외면받고 있어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hms@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