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존슨앤존슨 오랄케어 브랜드 아시아·오세아니아 사업 인수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LG 기술력과 리치의 세계적 인지도 통해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신시장 개척
‘오랄헬스’ 영역 사업 강화 목표

thumbanil
LG생활건강은 존슨앤존슨의 오랄케어 브랜드 리치(REACH)의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사업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인수로 LG생활건강은 한국, 중국, 일본, 대만, 베트남 등 기존 오랄케어 시장에서의 사업 위상을 강화하고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신시장 개척에 나선다는 목표다.

LG생활건강은 자사의 오랄케어 전분야의 높은 기술력과 리치의 세계적 브랜드 인지도의 시너지를 활용해 미진출 시장 진출을 포함한 아시아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 인수는 LG생활건강이 ‘오랄헬스(Oral Health)’ 사업을 육성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오랄헬스란 노령화가 가속화 하면서 구강 건강이 미치는 영향이 날로 커지는 현실을 반영, 올해 9월 FDI(Federation Dental International) 세계치과연합에서 오랄케어(Oral Care)를 보다 포괄적 개념으로 정의한 것이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2015년 글로벌 오랄케어 시장은 403억 달러(약 45조원)로 지난 5년간 연평균 5%씩 성장해왔으며, 향후 아시아 신흥국의 높은 수요와 확장된 오랄헬스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변화로 더 높은 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R&D 투자 확대와 해외사업 확장을 통해 오랄헬스 사업을 육성하고자 하며 이런 전략의 일환으로 리치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