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임수향, 주량 공개···“낮술 좋아하는 강민경이 더 쎄”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라디오스타' 임수향, 강민경 폭로.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임수향이 자신의 주량을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상큼 새콤 시큼 인간비타민' 특집으로 꾸며져 강수지, 임수향, 김새롬, AOA 초아가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임수향은 "강민경과 친구다. 근데 전에 '라디오스타'에 나와서 내가 낮술한다고 말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강민경이 술이 더 세다. 나는 그렇게 많이 먹지 않는다"며 "회식할 때 빼고 싶은데 '라디오스타' 때문에 주당이라고 소문이 났다. 술을 못 빼겠다"고 털어놨다.

이에 MC들은 "그럼 주량이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고, 임수향은 잠시 고민하더니 "취할 때 까지는 안 마셔본 것 같다. 잘 안 취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규현은 "강민경이 2명 마신다더라. 어디서 마시냐"고 물었고 "민경이는 맛있는 거에 술을 먹는것을 좋아한다"며 "주로 감자탕 집이나 평양냉면집에서 먹는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강민경은 방송에서 자신의 주량이 소주 2병이라고 밝힌 뒤 "술친구가 누구냐"는 MC들의 질문에 "신세경과 임수향"이라고 답한 바 있다.

이어 강민경은 "낮술을 좋아한다"며 "낮술이 좋은 것이 걸그룹이니까 다이어트도 해야 한다. 낮에 먹으면 먹고 움직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