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말 많던 PX공장 본격가동 들어가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SK인천석유화학은 최근 증설한 파라자일렌(PX) 공장 시운전을 마치고 24일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SK인천석유화학측은 이날 “공장 가동을 계기로 세계 최대 PX 시장인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공략의 초석이 마련됐다”며 “인천을 대표하는 향토 기업으로서 세수 증대, 일자리 창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SK인천석유화학은 2012년 5월부터 2년 동안 1조6200억원을 투자, 합성섬유와 페트병의 원료인 PX 공장 증설을 완료했다.

공장 증설로 SK인천석유화학 생산 제품 비율은 석유제품 85%, 석유화학제품 15%가 됐다. 이 공장은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가진 미국 UOP(Universal Oil Products)사의 최신 설계 기술을 적용했고 친환경 청정연료인 LNG(액화천연가스)를 사용한다.

최근 시운전 과정에서 발생한 불꽃과 소음 등에 대해 SK인천석유화학 관계자는 “최고 수준의 안전·건강·환경 경영 목표를 달성해 가장 안전한 공장을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SK인천석유화학은 민·관 합동 환경감시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한편 주변 지역 안전영향평가 검증, 사후 환경영향 조사, 건강영향평가 등을 시행하고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해 초 PX 공장 증설 공사에 들어갔으나 안전성, 환경위해성, 절차상 적법성 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면서 주민들의 반대에 직면한 바 있다.


최원영 기자 lucas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SK인천석유화학 #PX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