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자사주 매입·소각 적극 검토"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공모가 절반 아래 떨어진데 이어 '1만원 매도 리포트'
경영진 최우선 과제로 '주가 관리' 할 것

thumbanil 이미지 확대
카카오뱅크 주식이 상장 이후 1년 만에 주가가 공모가의 절반 아래로 떨어진데 이어 1만원대 목표 주가를 제시한 '매도 보고서'가 나오자 윤호영 대표가 직접 나서서 주주 달래기에 나섰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이사는 7일 최근 주가와 관련해 주주들과 사내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최근 주가 하락에 대해 주주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주주분들께서 관심을 가지고 계신 주주환원 정책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현시점에서는 공시 규정상 구체적인 규모와 시기를 말씀드리기는 어려우나 2022년 회계결산에 대한 주주총회 승인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법규상 허용되는 범위 내에서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등의 주주환원정책 실행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표이사를 포함한 주요 경영진의 성과평가 항목(KPI)에 카카오뱅크 주가에 기반한 평가 비중을 상향 조정하는 등 당사의 주가 관리가 경영진의 최우선 과제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2022년 11월 초로 예정된 3분기 실적 발표 이후에는 대표이사를 포함한 경영진이 국내 기관투자가와 직접 만나 카카오뱅크의 성과를 설명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며 "해외 기관투자가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에 현지를 방문하여 카카오뱅크의 성과와 향후 성장에 대한 계획을 적극적으로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표이사로서 현상황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보다 많은 투자자와의 접점 확대와 소통을 위해 정기적으로 여의도 오피스에서 투자자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윤 대표는 주주에게 "카카오뱅크의 실적은 여전히 견고하다" "2022년 상반기 영업이익은 1628억으로 전년 동기대비 21.7% 성장했으며, 현재 고객수 2천만명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9월말 카카오뱅크는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본인 확인기관으로 지정되어 인증서비스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라며 "10월 말에는 카카오뱅크 개인사업자 뱅킹 서비스가 출시돼 이를 통해 카카오뱅크는 지금까지의 리테일 뱅킹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800만명의 개인사업자 고객을 대상으로 한 기업 뱅킹까지 서비스를 확장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앞으로도 주주 여러분들의 변함없는 신뢰와 성원을 바탕으로 주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는 성장을 반드시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