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일까지 尹 정부 첫 국정감사 시작···피감 기관 783곳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자료사진.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윤석열 정부의 첫 국정 감사가 오는 4일부터 24일까지 열린다. 이 기간동안 14개 상임위원회에서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이후 운영위,정보위, 여성가족위 등 겸김 상임위 3곳의 감사는 내달 3일까지 계속 될 예정이다.

올해 국감의 피감 기관은 783곳, 전년보다 38곳이 늘어 났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올해 국감에서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 당시 대북·안보 논란과 태양광 및 탈원전 정책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최근 대통령 순방 과정에서 불거진 잇단 외교 논란과 대통령실 이전 관련 의혹 등이 핵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대장동·백현동 개발 및 성남FC 후원금, 아내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등과 관련된 의혹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및 주가 조작 의혹, 재산 신고 누락 등 문제를 놓고 여야가 각각 '창과 방패'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아울러 대통령실을 피감기관으로 두고 있는 국회운영위원회에서는 대통령실 이전 예산과 관저 공사,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 그리고 순방 논란 등을 놓고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안민 기자 peteram@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