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단기 변동성 적극 관리하며 넓고 긴 시계로 대응"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제1차 부동산 관계장관 회의.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단기간 내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적극적으로 관리하되 내년 이후의 경제 흐름까지 고려해 넓고 긴 시계(視界)로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비상 거시경제금융 회의를 열고 국제 금융시장 상황을 진단한 뒤 이렇게 밝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 6·7월에 이어 세 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했다. 네 차례 연속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도 열어놨다.

추 부총리는 "기재부와 한은, 금융위, 금감원 등 경제팀은 긴밀한 공조 하에 넓고 긴 시계를 견지하며 현 상황에 대응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한동안 전 세계적으로 높은 불확실성이 지속될 수 있는 만큼 우리뿐 아니라 주요국 동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 상황을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진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토대로 단기간 내 변동성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관리해나가는 한편, 내년 이후의 흐름까지도 염두에 두고 최적의 정책조합을 모색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우선 앞으로 발생 가능한 주요 리스크에 대한 시나리오와 상황별 대응 조치를 선제적으로 점검한다.

추 부총리는 "현 경제팀은 미국 연준의 고강도 긴축, 중국의 경기 둔화 가속화, 신흥국 위기 가능성 고조 등 다양한 시나리오별로 금융·외환시장 및 실물경제에의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위기 징후를 감지할 수 있는 핵심 지표들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경제·금융위기 시의 정책 대응 경험을 토대로 앞으로 활용 가능한 정책 수단들을 신속히 가동할 수 있도록 종합·체계화했고, 필요하면 분야별·단계별 시장안정조치를 적기에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전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도 "최근 가파르게 오르는 고금리, 그에 따른 환율 상승 등 여러 불확실 요인이 커지고 있기 때문에 그 가능성은 작지만 여러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9일에는 한국개발연구원(KDI)과 '한국경제 진단과 평가'를 주제로 정책간담회를 열고 복합위기 극복을 위한 최적 정책조합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