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디지털플랫폼 정부 구축, 하나의 국가 전략 산업"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출범식

thumbanil 이미지 확대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출범식 참석한 윤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일 "기술적으로 어려움은 많지만, 디지털플랫폼 정부를 구현해 나가는 것 자체가 디지털데이터의 직접 저장 분석 이동이라는 큰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출범식에서 "디지털플랫폼 정부 자체가 하나의 국가 전략 산업이라고 생각해 달라"고 이같이 강조했다. 특히 "단순이 편리한 시스템을 넘어 국민에게 상상할 수 없는, 새로운 효용 가치를 창출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우주 개발을 하면서 모든 첨단 과학기술을 집적하고 다른 기술로 피드백이 됐듯, 디지털플랫폼 정부를 구축하면서 AI·데이터라는 관련 전략 산업으로 커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가 공권력을 행사하는 조직이 아니고 국민과 함께 국민도 정책 설계에 참여하고 복지 시스템, 예산 관계가 투명하게 공개돼 국민에게 평가 받고 불합리한 점들이 시정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사용 자체가 또 하나의 정보로 축적돼 시너지가 발생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위촉된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위원들에게는 "여러분이 나사(NASA)를 처음 만들었을 때 참여한 위원이라고 생각하고, 이 것이 앞으로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고 정부를 바꿀지, 달에 도전하는 심정으로 애써준다면 혁명적인 변화가 생길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공공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겪는 분들이 많다. 민간 플랫폼은 터치 한 번으로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는 반면 일부 공공 서비스는 여러 사이트를 찾아가는 불편이 있다"며 "국민이 원하는 서비스가 한 곳에서 맞춤형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획기적으로 개선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디지털플랫폼위원회는 윤 정부의 국정 과제인 디지털플랫폼 정부 구현을 위해 민관 협업으로 디지털플랫폼 정부 인프라 마련, 데이터 전면 개방 및 활용 촉진, 인공지능·데이터를 활용한 정부의 업무 방식 혁신 등의 과제를 추진한다.

윤 대통령은 "단순히 기존 전자 정부 업그레이드 수준이 아닌 정부 데이터가 민간 서비스와 자유롭게 결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윤 대통령은 지난 7월 29일 위촉한 고진 위원장과 디지털 기술, 서비스, 공공 행정 분야의 현장 전문가 18명을 민간 위원으로 위촉하고 격려했다. 이들은 ▲인공지능·데이터 ▲인프라 ▲서비스 ▲일하는 방식 혁신 ▲산업 생태계 ▲정보 보호 6개 분과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