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이재명 검찰 소환에 "범죄와의 전쟁···이제 겨우 시작"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페이스북에 "와해의 길을 택한 것은 민주당" 비판

thumbanil 이미지 확대
국민의힘 의원총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8월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소환 조사를 통보한 것에 대해 "범죄와의 전쟁"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이 이 대표 소환을 '정치 보복'이라고 한 것에는 "당 대표 자리를 범죄 의혹 방탄 조끼로 사용했으니 와해의 길을 택한 것은 민주당 자신"이라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검찰의 소환 통보는 허위 사실, 즉 거짓말에 대한 것"이라며 "거짓으로 덮으려는 범죄의 실체는 아직 드러나지도 않았다. 이제 겨우 시작"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 검찰은 '백현동 의혹'과 '대장동 개발' 관련 허위 사실 유포에 따른 공직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 당한 이 대표에게 오는 6일 출석을 통보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정기 국회 첫 날 야당 대표의 소환 통보가 이뤄진 것은 '정치 보복'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숱한 범죄 의혹에도 불구하고 압도적 지지를 보내 당 대표로 만들었다"며 "대선 기간 이 대표에게 제기됐던 의혹을 보라. 대장동, 백현동, 성남FC 후원금, 변호사비 대납, 법인카드 유용, 사노비로 전락한 공무원, 지역 화폐 코나아이 특혜 논란, 남양주 공무원 중징계 및 보복 행정 등 열거조차 힘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 대표의 의혹이 등장할 때마다 거짓말을 했고, 거짓이 들통나면 또 다시 거짓과 망언으로 덮으려고 했다"며 "이 대표 의원실 보좌관이 소환 소식을 전하며 '전쟁'이라고 했는데 맞다. 이 것은 범죄와의 전쟁이고, 물러설 수 없는 전쟁"이라고 강조했다.

조현정 기자 jh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