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잿값 부담에···농심, 2Q 영업익 전년比 75.4% '뚝'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매출 늘었지만 원가 부담에 영업익 감소
국내 24년 만에 적자···전체 수익성 악화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농심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4% 감소했다고 1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7562억원으로 전년 대비 16.7%성장했다.

해외 법인을 제외한 별도기준(국내실적)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하며 전체 수익성 악화로 이어졌다. 농심이 적자를 기록한 것은 1998년 2분기 이후 24년 만이다.

상반기 누계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4925억원, 영업이익 38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6.4% 성장했지만, 영업이익은 15.4%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상반기 기준 전년 대비 28.9% 증가했다. 이는 중국 청도농심 공장의 이전 보상비로 인한 영업외수익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상반기 매출 상승은 국내와 해외법인의 성장에 따른 것이다. 국내에서는 주력 브랜드의 판매가 증가했으며, 미국과 중국 등 해외법인은 현지 시장을 확대해 20.3% 성장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원부자재 및 에너지 가격 상승 등 원가부담 증가와 수출비용 등 각종 경영비용의 상승으로 인해 감소했다.

농심 관계자는 "국제 원자재 시세의 상승과 높아진 환율로 인해 원재료 구매 단가가 높아졌으며 이외 유가 관련 물류비와 유틸리티 비용 등 제반 경영비용이 큰 폭으로 상승해 매출액이 늘었음에도 영업이익은 감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농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