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상반기 순익 457억원···지난해보다 2배 더 벌었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2분기 순익 213억, 전분기 대비 13.1% ↓
"충당금 43억 전입 영향"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케이뱅크 제공
케이뱅크가 올해 상반기에 역대 최대인 457억원의 당기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상반기에만 지난해 연간 순이익(225억원)의 2배가 넘는 실적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 84억원의 영업적자에서 올해 들어 큰 폭의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고객 수 증가가 여·수신 잔액 증가로 이어지면서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는게 케이뱅크의 설명이다. 지난해 말 717만명이었던 고객 수는 상반기 말 783만명으로 66만명 늘었다.

여신 잔액은 지난해 말 7조900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말 8조7300억원으로 1조6400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11조3200억원이었던 수신은 12조1800억원으로 8600억원 늘었다.

이자이익도 큰 폭으로 늘었다. 상반기 이자 이익은 1721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준금리 상승과 중저신용대출 증가 등의 영향이다. 순이자마진(NIM)은 2.41%를 기록했다.

상반기 말 케이뱅크의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24%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7.4%포인트(p) 높아졌다.

케이뱅크는 상반기에 아파트담보대출과 전세대출 잔액을 늘리며 지난해 상반기 말 13.7%였던 담보대출 비중을 올 상반기 말 21.1%로 확대했다. 개인 사업자 대상 '사장님 대출'도 새로 출시하며 대출 포트폴리오를 넓혔다.

상반기 비이자이익(수수료 이익)은 수익구조 다변화 등으로 41억원을 기록했다. 연계대출수입수수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배 이상으로 증가했고, '케이뱅크 SIMPLE 카드(2021년 7월)', '케이뱅크 롯데카드(2022년 4월)' 등 제휴 신용카드를 새로 출시해 신용카드 판매수수료를 추가로 벌어들였다.

또 지난해 말 61%였던 영업이익경비율(CIR)은 상반기 말 39%까지 낮아졌다. CIR은 금융사의 영업이익 대비 판매관리비를 비교하는 지표로, 낮을수록 생산성과 경영 효율성이 높다,

상반기 연체율은 0.52%를 기록했다.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은 15.86%였다.

2분기 기준 실적을 보면, 케이뱅크는 이자이익 897억원, 비이자이익 22억원을 내며 1분기 대비 외형 성장세를 이어갔다.

다만 경기 변화에 대비한 미래전망계수 상향에 따라 추가 충당금 43억원을 적립한 영향으로 2분기 당기순이익은 1분기(245억원)보다 소폭 감소한 213억원을 기록했다.

케이뱅크는 "경쟁 격화 등 어려운 여건에도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상반기 최대 실적을 낼 수 있었다"며 "하반기에도 신상품 출시와 여·수신 경쟁력 제고를 통해 이익 기반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제휴처 확대를 통해 디지털 금융 플랫폼으로서 경쟁력을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케이뱅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