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4분기 사업 개선 기대"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서 밝혀

thumbanil 이미지 확대
정호영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회장(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이 10일 개최된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김현호 기자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회장)이 사업 개선 시점에 대해 "4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호영 사장은 1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2년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를 찾아 이 같이 예상했다.

정호영 사장은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하반기 사업과 관련해 "전체적으로 매크로(경제환경)가 좋지 않다"며 "한·두분기 조정기를 거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3분기도 어려울 것 같다"며 "4분기는 정상화될 것 같다"고 말했다.

재고 문제와 관련해 정 사장은 "최근 재고는 상하이 봉쇄 정책으로 인한 일시적인 문제"라며 "연말까지는 정상화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4분기 흑자전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가능성을 현실로 만들 것"이라고 답했다.

내년 중 철수가 예정된 국내 대형 LCD(액정표시장치) 라인 전환에 대해선 "시차를 둘 것"이라며 "대형 OLED나 IT 쪽으로도 전환할 수 있는 호환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LCD TV 철수로 인한 전환 시점은 두고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호 기자 jojolove7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