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은 총재, 동아태 중앙은행 총재들과 통화정책 정상화 영향 논의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27차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중앙은행 협력체(EMEAP) 총재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중앙은행 총재들과 '주요국 통화 정책 정상화가 역내 자본이동, 환율 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은행은 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27차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중앙은행 협력체(EMEAP) 총재회의'에서 이 총재가 의장을 맡아 회의를 주재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인플레이션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과 지속 가능한 경제를 보장하기 위한 EMEAP 중앙 은행의 경제 전망 및 조치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또 주요 선진국의 통화정책 정상화가 EMEAP 지역의 환율과 자본 유출입 흐름에 미치는 영향 및 이런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정책 도구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중앙은행 총재들은 공동 관심사에 대한 의견 교환과 정책 협력의 주요 플랫폼으로써 EMEAP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은행 감독 및 정리, 금융 시장, 지불 및 시장 인프라, 정보 기술에 관한 EMEAP 프로젝트의 진행도 확인했다.

더불어 금융 시스템과 통화 정책, 빅데이터 사용, 중앙은행디지털화폐(CBDC)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이창용 #한국은행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