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적금 늘고 요구불성예금 줄고...시중은행 수익성 빨간불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한달새 예적금 30조원↑·요구불예금 40조원↓
고금리 예적금 상품 등장에 자금 이동 영향
줄어든 요구불예금···은행, 조달비용 부담 커져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은행들의 대기성자금이자 저원가성 예금으로 꼽히는 요구불성예금이 한달새 40조원 가량 줄었다. 금리 매력이 높아진 예적금으로 돈이 유입된 영향이다. 은행들의 순이자마진(NIM) 확대에 보탬이 됐던 요구불성예금이 급감함에 따라 향후 수익성에도 타격이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5일 KB·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들의 지난달 말 기준 요구불성예금 잔액은 689조2923억원이었다. 이는 전월 대비 37조5120억원 줄어든 것으로 한달 만에 40조원 가까이 빠졌다는 얘기다. 요구불성예금 추이는 다달이 변동돼지만 이번 감소폭은 평소보다 컸다.

요구불성예금은 입출금이 자유로운 예금과 수시입출금식예금(MMDA) 등을 포함한다. 고객이 언제든 돈을 넣고 뺄 수 있어 '대기성 자금'으로도 분류된다.

이같은 요구불성예금이 급감한데는 자금들이 예적금으로 유입된 탓이다. 주식, 비트코인 등 투자자산 시장이 불안정해지면서 안전자산으로 이동하는 '역머니무브' 현상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은행들은 고금리 예적금 상품들을 속속 내놨고, 이는 자금 유입으로 이어지고 있다.

실제 이들 은행들의 지난달 말 예적금 잔액은 750조5658억원으로 전월대비 28조56억원 증가했다. 한달 새 30조원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은행 입장에서는 요구불성예금이 줄어들게 되면 조달 비용 부담으로 이어지고, 결국 순이자마진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요구불성예금은 금리가 사실상 제로(0)에 가까운 저원가성 예금으로 은행 입장에서는 조달 비용이 적게 들어 수익성에도 도움이 된다. 요구불성예금이 많이 쌓일수록 예대마진차를 확대할 수 있다는 얘기다. 반면 예적금은 요구불예금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이자를 지불해야 하기 때문에 조달 비용도 높다.

더구나 은행들의 대출 성장 속도는 둔화되고 있다. 주요 시중은행들의 가계대출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고 예대금리차 공시 등 정부와 금융당국의 대출 금리 인하에 대한 압박도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저금리 당시에는 예적금보다 요구불성예금으로 자금이 유입되다보니 수익성 측면에서 많이 이득을 봤지만 지금처럼 요구불성예금이 줄면 조달비용 상승 효과로 이어지고 결국 NIM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며 "반면 대출의 경우 줄어든 가계대출 대신 기업대출로 연명하고 있지만 대출 성장 속도가 둔화된 상태에서 조달 비용이 상승한다면 은행에 유리한 환경은 아니다"고 말했다.

정단비 기자 2234jung@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