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디지코 광고 'AI 방역로봇' 세 번째 천만 뷰 달성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I·로봇 등을 친숙하게 느끼도록 홍보·마케팅 시도할 것"

thumbanil 이미지 확대
서하엄마의 방역요정 광고 스틸컷. 사진 = KT 제공
디지털 플랫폼 기업(디지코) KT가 'AI 방역 로봇' TV 광고 송출 한 달여 만에 유튜브 조회 수 1200만회를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KT의 유튜브 천만뷰 돌파 광고는 올해 벌써 세 번째다. 지난 12월초 '디지코 KT 휴먼 시리즈' 광고 캠페인으로 가장 먼저 공개된 'AI통화비서 바버샵' 편과 '디지코 KT 휴먼 시리즈' 식당 '1964 금이정' 광고도 올해 1000만회를 달성한 바 있다.

지난 6월 처음 공개한 KT AI 방역로봇 광고는 실제 경기도의 한 병원에서 작동하고 있는 방역로봇을 보여주며, 인체에 무해한 플라즈마 살균 방식으로 사람들 속에서 바이러스를 살균하고 공기까지 청정하는 방역로봇을 어린 아이를 둔 엄마의 시선으로 따뜻하게 그려내 큰 공감을 얻고 있다.

코로나 19 팬데믹을 계기로 바이러스 살균·방역에 대한 중요도가 높아지면서 실제 아이와 외출할 때 신경 써야 하는 엄마의 걱정을 아이의 행동을 보여줌으로써 잘 전달했다는 평이다. 시청자들도 '요즘 같은 시대에 로봇이 해 주면 좋을 서비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KT는 지난해부터 디지코 전환의 전략적 상품으로 AI 서비스로봇 등 AI 로봇을 선보이고 있으며 이에 발맞춰 'AI 로봇'을 중심으로 기업 커뮤니케이션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또한 KT는 미디어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던 인공지능 로봇 캐릭터 '기가후니(배우 정상훈)'를 모델로 활용하거나 인기 있는 드라마•영화의 장면을 활용하여 광고를 만드는 등 트렌드를 적극 활용한 커뮤니케이션을 추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서비스로봇이 수박을 몇 개까지 옮길 수 있을까' 등의 신선한 질문에 소비자가 답하게 하는 이벤트를 운영해 고객들에게 친근하면서도 어렵지 않은 방법으로 AI 로봇을 소개하고 있다.

김채희 KT 전략기획실장 전무는 "DIGICO KT의 캠페인을 통해 디지코의 고객가치를 다양하고 재미있는 컨텐츠에 담아 고객들이 즐길 수 있도록 여러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디지코의 AI, 로봇 등을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캠페인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KT #디지코 #AI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