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SKT 중간요금제 수리···KT·LGU+ 선택은?(종합)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SKT, 5G 요금제 5종 신설···과기부 "소량·중량 구간 보완 충분"
KT·LGU+ 내달 신규 요금제 출시···고객 유치vs매출 두고 '딜레마'

thumbanil 이미지 확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SK텔레콤이 신고한 5G 중간요금제 신고안을 수리했다. 시장 지배 사업자가 아니라 과기정통부의 심사를 받지 않아도 되는 KT, LG유플러스가 어떤 5G 중간요금제를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과기정통부는 29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11일 SK텔레콤이 신고한 5G 이용약관에 대해 관련 법령에 따른 검토(이용자 이익 및 공정경쟁 저해 여부)와 전문가 의견 청취 등을 거쳐 신고를 수리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8일 대통령직 인수위는 5G 이용자의 평균 데이터 이용량을 고려한 요금제 다양화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통신사와 요금제 다양화를 지속적으로 협의해왔고, 지난 11일 통신 3사 CEO 간담회에서 5G 중간 요금제에 대한 조속한 출시를 요청했다.

이번에 SKT가 신설 신고한 요금제는 총 5종으로, 기존에 없던 데이터 소량(8GB)·중량(24GB) 구간을 보완하고 부가 혜택에 차이가 있는 데이터 무제한 구간을 추가 신설한다. 또 데이터 소량·중량 구간에 상응하는 온라인 요금제 구간 2종도 함께 신설 한다.

과기정통부는 SK텔레콤의 새로운 요금제를 허용한 배경에 대해 △데이터 소량·중량·대량 이용자 요금제 선택권을 확대 △8GB 이하·11~24GB 사이 이용자의 통신비 부담을 완화 △중량 구간 등 신설로 기존 대비 구간 간 데이터 제공량 격차 완화 △기존 대비 30% 저렴하게 이용 가능한 무약정 온라인 요금제 동시 신고로 이용자 부담 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점 등을 꼽았다.

공정 경쟁 측면에서도 알뜰폰 사업자에게 소량·중량 구간인 8GB+400Kbps를 4만9000원, 24GB+1Mbps를 5만9000원에 제공할 계획으로 경쟁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해소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KT와 LG유플러스에서도 조속한 시일 내 5G 중간 요금제가 출시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시장 경쟁에 기반한 이용자 부담 완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알뜰폰 활성화와 스마트폰 eSIM 도입 등 정책도 차질 없이 추진해나가겠다"고 전했다.

SK텔레콤의 신규 5G 요금제를 과기정통부가 승인하면서 내달 5G 중간요금제 출시를 예고한 KT와 LG유플러스가 어떤 요금제 구성을 선보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양사는 시장 지배 사업자가 아니어서 과기정통부의 요금제 수리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SK텔레콤이 5G 중간요금제를 두고 정치권과 소비자단체로부터 혜택이 적다는 비판을 받아온 만큼 이를 간과할 수만도 없는 상황이다.

양사가 SK텔레콤보다 다양화한 요금제 구성을 선보일 경우, 기업 이미지 개선 및 고객 유치 확대로 이어질 수도 있지만, 자칫 매출 감소로 직결될 수도 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지난 11일 간담회 이후 "5G 중간요금제가 출시되면 이통사들은 재무적으로 여러가지 큰 압박을 받게 돼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구현모 KT 대표도 "5G 중간요금제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면서도 "5G 중간요금제로 수익이 안 좋아지는 것은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그간 양사 대표는 5G 중간요금제 출시로 인한 수익성 악화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왔던 만큼, 업계에선 SK텔레콤 수준의 요금제를 내놓을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과기정통부의 심사를 거치지 않아도 되는데 굳이 매출을 포기할 이유가 없어 보인다"며 "비슷한 수준의 요금제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