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RE100 가입···"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사용"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RE100 가입요건 대비 20년 빠른 도전적 목표 제시
정철동 사장 "기후 위기에 진정성 있게 대응하겠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LG이노텍은 글로벌 RE100 이니셔티브 가입 신청이 최종 승인됐다고 5일 발표했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100%'의 약자로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운 국제 캠페인이다.

RE100 가입대상은 연간 100GWh(기가와트시) 이상 전력을 소비하는 기업이다. 가입요건은 기업이 2050년까지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한다.

가입기업은 2030년에는 60%, 2040년 90% 전환이라는 로드맵을 실천해야 하며, 실제로 이 수준을 달성했는지 점검 받는다. 현재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370여개 글로벌 기업이 RE100에 가입해 있다.

LG이노텍은 2030년까지 국내외 사업장의 사용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RE100가입요건 대비 20년이나 빠른 도전적 목표다. 뿐만 아니라 지난 2월 LG이노텍의 ESG위원회를 통해 '2040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바 있다.

LG이노텍은 RE100 목표를 조기 달성하기 위해 고효율 설비를 도입하고, 생산 중 발생하는 폐열을 재활용하는 등 다양한 에너지 절감 활동을 강도 높게 추진하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한국전력에 추가 요금을 내고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를 공급받는 '녹색 프리미엄' 제도에 지속 참여한다.

LG이노텍이 올해 '녹색 프리미엄'으로 공급받는 재생에너지 전력은 총 192GW(기가와트)로, 국내사업장 연간 전력소비량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이와 함께 국내외 사업장 내 옥상 태양광 발전 설비를 늘려 재생에너지도 직접 생산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재생에너지 발전 업체로부터 직접 전력을 구매하는 '전력구매계약(PPA)'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며, 태양광 발전 등 친환경 에너지 생산자로부터 안정적으로 전력을 구할 방안에도 주력한다.

샘 키민스 더 클라이밋 그룹 글로벌 RE100 총괄은 "LG이노텍의 2030년 100% 재생에너지 목표는 제조 부문의 진정한 리더임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한국 내 재생에너지의 수요를 늘리는데 기여하여 타 기업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은 "RE100 가입을 계기로 기후 위기에 진정성 있게 대응하는 친환경 선도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ESG경영에도 내실을 기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는데 전사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LG이노텍 #정철동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