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상반기 美 판매량 12.7%↓···친환경차는 82.1% '껑충'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현대차그룹 양재동 본사.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기아의 상반기 미국 시장 완성차 판매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 1∼6월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 36만9535대, 기아 33만3340대 등 70만2875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12.7% 줄어든 수치다.

세부적으로 현대차는 13.3%, 기아는 11.9% 감소했다.

이는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한 생산 차질 때문이다.

다만 현대차 측은 같은 기간 다른 완성차 업체의 판매량이 평균 19.9% 줄어든 것을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진단을 내놨다.

실제 친환경차 판매는 양호한 실적을 냈다.

현대차·기아의 상반기 친환경차 판매량은 9만691대(현대차 4만7598대, 기아 4만3093대)로 작년보다 82.1% 증가했다. 반기 기준 역대 최다 판매량이기도 하다.

차종별로는 전기차가 3만4518대로 317.6%, 하이브리드차(HEV)는 5만5902대로 35.1% 증가했다. 수소차(FCEV)는 102.2% 늘어난 271대가 판매됐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도 상반기 2만5668대가 팔렸다.

이밖에 레저용차(RV)의 판매 비중은 71.9%(현대차 75.6%, 기아 67.8%)로 반기 기준 처음으로 70%를 웃돌았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