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LNG 열병합발전소' 도입 백지화···"기후변화 대응 차원"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대내외적 환경 다각도 검토한 결과
새로운 공장 설계부터 재생에너지 적용

thumbanil 이미지 확대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사진=윤경현 기자
현대자동차가 추진했던 '액화천연가스(LNG) 열병합발전소' 도입 계획을 공식적으로 철회했다고 1일 밝혔다.

대내외적인 환경 등을 다각도로 검토한 결과 해당 공장을 건설하는 계획을 백지화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당초 현대차는 전력 공급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한국전력에서 공급받는 연간전력의 72%를 대체할 수 있는 LNG 발전소를 울산공장 내 건설할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현대차 노동조합이 LNG 열병합 발전소 건설과 운영에 조합원 고용·투입 계획이 빠져 고용 유발 효과가 없다며 즉각 반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글로벌 컨센서스(국제적 동의)에 부합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검토된 여러 방안 중 LNG 발전소 도입을 취소했다"며 "LNG 병합발전소 도입 계획을 공식적으로 철회했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새로운 공장을 건설할 때는 설계 단계부터 재생에너지 100% 적용 공장으로 추진하는 등 2045년까지 사업장 전력 수요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족한다는 계획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