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美 애리조나 '1.7兆' 규모 배터리 공장 건설 재검토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여파
배터리 수요 감소할 수 있어
테네시주 합작2공장 건설 진행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hspark@newsway.co.kr
"경제환경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으로 투자 시점 및 규모, 내역 등에 대해 면밀하게 재검토 하고 있다"

29일 LG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미국 애리조나에 건설키로 했던 배터리 단독공장 투자 계획을 전면 재검토한다.

이는 최근 원자재값 상승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이에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로 인해 배터리 수요 역시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는 입장이며 최종 결정까지는 최소 4~6개월가량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건설 중인 테네시주 합작2공장(35GWh)과 미시간주 합작3공장(50GWh) 등 합작 공장은 예정대로 투자와 건설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3월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리크(Queen Creek)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연산 11GWh(기가와트시) 규모의 배터리 신규 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해당 공장은 완성차 기업과의 합작법인 투자가 아닌 LG에너지솔루션이 단독으로 신규 투자하기로 예정돼 있다. 특히 전기차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원통형 배터리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해당 공장은 원통형 배터리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