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GS건설, 부산 부곡2구역 시공권 따냈다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GS건설 CI.
GS건설이 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권을 품에 안았다.

26일 건설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날 열린 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포스코건설을 누리고 GS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날 총회에는 총 조합원 929명 중 명 794명이 참석(직참 760명(81.8%), 부재자 34명)했다. 이 중 GS건설이 474표(60%)를 확보해 포스코건설(313명/39%)을 제치고 시공권을 확보했다.

부산 부곡2구역은 부산 금정구 일대에 지상 35층, 2000여 세대 아파트를 짓는 총 공사비 6000억 원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이다. 이 사업장은 2019년 GS건설·SK에코플랜트·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을 시공사로 선정했으나 조합의 요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계약을 해지하고 새로운 단일 시공사를 찾고 있었던 곳이다.

김성배 기자 ksb@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