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동향 조사···6월 전국 집값 0.1% 상승, 오름폭 둔화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KB시세로 전국의 집값 오름폭이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KB국민은행의 주택가격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13일 조사 기준) 전국 주택(아파트·연립·다세대·단독주택 포함)의 평균 매매 가격은 0.10% 상승했다.

전국 집값 상승률은 대통령 선거가 끝난 직후인 지난 4월(0.21%)과 5월(0.25%)에 2개월 연속으로 오름폭이 확대됐다가 이달 다시 축소된 것이다.

서울의 이달 집값 상승률(0.16%)도 지난달(0.18%)보다 낮아졌다.

같은 기간 경기는 0.22%에서 0.04%로 상승 폭이 축소됐고, 인천은 0.44% 상승에서 0.02% 하락으로 전환된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상승률이 0.23%에서 0.08%로 떨어졌다.

지방 5대 광역시(대전·대구·울산·부산·광주)와 기타지방(세종시와 8개도) 역시 이달 집값 상승 폭이 각각 0.04%, 0.22%로 나타나 지난달(0.18%, 0.39%) 대비 작아졌다.

아울러 이달 전국의 주택 전셋값 오름폭도 전달(0.24%)보다 작아진 0.14%를 기록했다.

수도권 주택 전셋값 상승률은 지난달 0.29%에서 이달 0.18%로 낮아졌다. 서울(0.24%→0.16%)과 경기(0.23%→0.21%), 인천(0.62%→0.12%) 3개 시도 모두 전셋값 오름폭이 둔화됐다.

같은 기간 기타지방의 주택 전셋값 상승 폭은 0.40%에서 0.26%로 축소됐고, 5대 광역시는 0.01% 하락에서 0.05% 하락으로 내림 폭이 커졌다.

전국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지난달 91에서 이달 82로 하락했다.

KB부동산 가격 전망지수는 전국 4000개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해당 지역 집값의 상승·하락 전망을 조사해 수치화한 것이다. 100을 초과할수록 그만큼 상승 전망이 높고, 반대로 100 미만이면 하락 전망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92→78), 경기(88→77), 인천(82→71) 등 수도권도 일제히 지수가 떨어졌다.

지방 역시 지난달 대비 이달에 지수가 상승한 곳이 한 군데도 없었다.

전국 전셋값 전망지수는 지난달 98에서 이달 93으로 하락했다. 전국적으로 세종만 이 기간 77에서 89로 지수가 상승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