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오후 4시 발사 확정···10분 전부터 카운트다운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 시각이 21일 오후 4시로 확정됐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1차관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오 차관이 위원장 자격으로 주재하는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회의를 열고 누리호의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 우주물체 충돌 상황 등을 검토해 이날 오후 4시 정각 발사를 추진키로 결정했다.

오 차관에 따르면 이날 기상 상황은 누리호 발사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상풍은 오후 4시 기준 초속 4m로 예측되며, 고층풍은 이날 낮 12시 측정 기준 초속 15m였다.

오 차관은 "고층풍의 경우 현재 발사 기준으로 삼고 있는 초속 75∼80m에 한참 못 미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고흥 남해 일대에 구름대가 있으나 낙뢰나 강우의 가능성은 없다고 오 차관은 밝혔다.

오 차관은 이번 발사가 "2차 '시험' 발사"라고 강조하며 "첫 목표는 목표 궤도에 정확히 올려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차 발사와 마찬가지로 이번도 '시험 발사'라는 것이다.

누리호 2차 발사의 목표는 총질량이 1.5t인 위성모사체와 성능검증위성을 정확하게 700㎞의 고도(오차범위 5%)에 올려 놓는 것이다. 이렇게 하려면 초속 7.5㎞의 궤도 속도를 달성해야 한다.

오 차관은 발사 42분이 지나면 성능검증위성과 첫 교신을 하게 되며, 위성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가 하는 점은 약 18시간이 지난 22일 오전 10시께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누리호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발사까지 계획된 절차를 차근차근 밟아 가고 있다.

누리호는 오후 2시 27분께 연료 충전을 마친 데 이어 3시 2분께 산화제 탱크 충전을 마무리했다.

아울러 오후 3시부터는 발사체 기립 장치 철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발사 10분 전인 오후 3시 50분부터는 발사자동운용(PLO)이 가동되며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에 돌입한다. PLO가 일단 시작되면 수동으로 멈출 수 없으며, 이상이 감지되면 카운트다운이 자동 중단된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