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여름···주류업계 마케팅 박차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거리두기 해제 이후 주류업체 제품 출고량 크게 늘어
코로나19 사태 진정세에 외식·유흥시장 실적 회복 기대
TV 광고·오프라인 행사 등 진행···소비자와 접점 늘린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함께 주류업계의 실적 회복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각 업체는 본격적인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마케팅에 박차를 가해 실적을 끌어올리겠다는 심산이다.

24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된 직후 한 달간(4월 18일~5월 13일) '테라' 유흥시장 출고량이 2020년 동기 대비 9% 증가했다. 특히 거리두기 해제 이전 한 달(3월 18일~4월 13일)과 비교하면 95% 급증했다. 소주 '진로'의 올해 1분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8% 증가했다. 유흥용 제품은 약 10% 성장했다.

같은 기간 오비맥주 '카스' 브랜드 유흥시장 출고량 또한 2020년 대비 10% 올랐고, 거리두기 해제 이전 한 달과 비교하면 85% 증가했다.

롯데칠성은 출고량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1분기 실적에서 회복세를 엿볼 수 있다. 롯데칠성의 1분기 소주 매출은 전년 대비 19.9% 증가한 668억원을 기록했고, 맥주 매출도 14.8% 늘어난 235억으로 집계됐다. 전체 주류의 유흥시장 매출은 전년 대비 19.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로 접어들면서 주류업계는 외식과 유흥시장 실적 회복을 기대하고 있다. 게다가 여름 성수기도 앞두고 있어 각 업체는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한 마케팅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하이트진로는 맥주와 소주를 섞어 넣고 탭으로 따라 마실 수 있는 소맥타워인 '테라타워'를 이달 말 선보인다. 아울러 병따개 '스푸너'의 물량도 기존보다 3배 늘렸다. 기존 유흥 채널을 중심으로 배포하던 스푸너를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 가정 채널까지 확대하고 이달 중순부터는 대형마트 전국 주요 매장에서 테라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에게 스푸너를 증정하는 특별코너도 운영한다.

출시 3주년을 맞은 진로는 다양한 체험형 마케팅으로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하고, 발포주 브랜드 '필라이트'는 LG유플러스와 손잡고 도심 속 틈새 글램핑 '틈핑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오비맥주는 일상 회복을 환영하고 다시 돌아온 '만남'의 시간을 응원하는 '이제 만납시다' 신규 TV 광고를 공개했다. 이번 광고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카스, 오비라거, 한맥, 필굿 등 오비맥주 주요 브랜드가 한 영상에 담겼다는 것이다. '이제 만납시다'라는 인사말의 사회적 의미와 취지를 살리기 위해 특정 브랜드를 넘어 사람과 사람을 잇는 매개체로써 '맥주'의 의미를 담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롯데칠성음료도 '처음처럼 캠핑' 등 오프라인 행사를 펼친다. 행사 기간 금요일과 주말에는 클라우드 생 드래프트 시음 행사가 진행되며 클라우드를 이용한 비어 캔 치킨 쿠킹클래스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제공한다. 아울러 2분기에는 열량을 낮춘 클라우드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제품 라인업 확대에도 나선다.

온라인에선 '숏박스'와 매주 목요일 자체 유튜브 채널 '렛주기릿'을 통해 웹예능 '술레이트'를 선보인다. 술레이트는 술과 슬레이트의 합성어로 술자리에서 흔히 겪을 수 있는 상황을 주제로 선정하고 출연진이 직접 시민 인터뷰를 통해 시나리오를 짰다.

업계 관계자는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유흥 채널에서의 주류 소비가 늘어나며 출고량도 점차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리오프닝(경제 활동 재개)과 함께 음악 페스티벌 후원 등 오프라인 마케팅 등도 강화해 소비자와의 접점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