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F&C, 이천 물류센터 화재···온라인몰 배송 차질 불가피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23일 경기 이천시 마장면의 한 골프의류 업체 물류창고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 골프웨어 1위 기업인 크리스에프앤씨(F&C) 물류센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23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지상 4층, 연면적 1만4600여㎡ 규모이다. 내부에는 골프의류 300만점이 보관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직후 근무자 134명이 안전하게 대피했으며,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다.

화재 원인과 최초 발화 지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크리스F&C는 공시를 통해 "현재 사고 경위 및 피해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조속한 사고 수습 및 복구를 통해 손실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화재 여파로 온라인몰인 '크리스몰' 운영에 차질이 발생했다. 크리스F&C는 전국에서 이천 물류센터 단 한 곳만 운영하고 있다.

회사 측은 "물류센터 화재로 작업이 불가피해 배송 및 반품 건의 배송 처리 지연이 예상된다"며 "진화 후 구매하신 상품의 소실로 부득이 주문취소가 진행될 수 있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크리스몰 캡처

천진영 기자 cj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