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산업부 장관 만난 최태원 "성장·안정 위해 민관 지혜 모아야 "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기업 주도 성장전략 논의, 노동·교육·환경 규제개혁 시급
기업가정신·산업생태계 경쟁력 강화 위한 정책협의 활성화

thumbanil 이미지 확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오른쪽)과 이창양 산업부 장관이 18일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8일 상의회관에서 이창양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만나 민관 협력을 통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정부와 산업계가 정책의 동반자로서 새 정부의 성장전략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는 취지에서 취임 후 대한상의를 가장 먼저 방문했다.

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취임 축하인사를 전하며 "신정부 출범 후 상당히 어려운 도전과제가 있다"며 "환율, 금리, 물가 모두 다 어려운 국면에 있는데 신정부가 강조하고 있는 성장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성장과 안정을 동시에 해야 하는데 통상, 산업, 에너지 정책에도 새로운 도전과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도전과제들에 대해 민관 합동으로 좀 더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산업정책도 마찬가지다. 미래전략산업도 중요하고 지방 분권화를 위해 지방 발전도 강조하고, 일자리도 창출해야 하며 경제안보와 관련된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며 "이 문제를 따로 생각하면 리소스가 많이 들어갈 뿐 아니라 연속성이 떨어질 수 있다. 이 문제들을 5년간 계속해서 민관 협력을 통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이 장관은 저성장 기조의 고착화와 더불어 최근 금리·소비자물가·환율 등 '3고 현상'으로 기업의 애로가 가중되고 있는 점을 우려하며 기업 성장전략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저성장을 극복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산업의 역동성 회복이 필수적"이라며 "정책 파트너로서 산업계와 함께 기업 성장전략을 만들어 내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글로벌 스탠다드, 기술진보 수준에 맞게 규제를 개혁할 필요가 있다"며 "대한상의가 산업계 의견을 수렴해 구체적 규제개혁안을 건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대한상의가 규제개혁안을 건의하면 산업부는 대통령 주재 '산업혁신 전략회의' 등을 통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합리적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대한상의 주도로 추진 중인 '新기업가정신협의회' 등 산업계의 자발적 노력을 강화해 줄 것을 당부하고, 기업가정신 복원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방안도 건의해 달라고 언급했다.

이 장관은 "성장을 위한 산업계의 노력, 기업가정신을 강력하게 뒷받침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무엇보다 기업인의 의견을 경청·공감하며 현장에서 답을 찾고, 정부의 정책결정 과정에서는 기업의 정책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최태원 #이창양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