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재건축·재개발 속도조절"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오 시장 6·1 지방선거 출마 선언문 발표

thumbanil 이미지 확대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재건축·재개발 속도 조절 필요성'을 언급했다. 서울 부동산 시장에서 국지적으로 집값 불안 현상이 나타나는 듯한 기류가 형성된다. 시장 안정에 무게를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윤석열 정부도 부동산 과열을 우려해 재건축 안전진단 규제 완화를 내년 이후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정부와 서울시가 보조를 맞추고 있다는 해석이다.

12일 한 매체에 따르면 오 시장은 서울 구로구 개봉3구역을 찾아 6·1 지방선거 출마 선언문을 발표하며 "(재건축·재개발에 있어) 약간의 속도 조절이 필요할 때"라고 밝혔다.

그는 "신정부 출범 후 재건축·재개발 기대감으로 일부 지역 주택 가격이 오르고 이게 단초가 돼 부동산 가격이 불안정하게 될 것을 우려해 지금은 약간 속도 조절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와 자주 소통하면서 '지금 국면은 신중해야 할 타이밍'이란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좀 더 신중하게 재개발·재건축 정책을 펼쳐 나가자는 공감대"라고 덧붙였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오세훈 #서울시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