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토지 황폐화 막는 'B4L 이니셔티브' 참여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우리금융지주 제공
우리금융그룹이 산림 보호와 토지 황폐화 개선을 위한 'B4L(Business for Land) 이니셔티브'에 참여한다.

11일 우리금융은 전세계 기업 중 처음으로 'B4L 이니셔티브' 지지선언을 했다고 밝혔다.

'B4L 이니셔티브' 출범은 이달 9일부터 20일까지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아비장에서 진행되는 제15차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당사국총회의 '그린 비즈니스 포럼'에서 이뤄졌다.

UNCCD는 세계 사막화 방지와 토지 황폐화 개선을 위한 국제적 협력을 강화하고자 1994년 채택된 협약이다. 기후변화협약, 생물다양성협약과 함께 유엔의 3대 환경협약으로 꼽힌다.

'B4L 이니셔티브'는 우리나라 산림청의 제안으로 꾸려졌다.

특히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비대면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손 회장은 영상 메시지에서 향후 UNCCD와 협력해 ▲기후변화와 산불피해 등으로 훼손된 지역에 '생명의 숲' 조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자연기반 해법으로 주목받는 레드플러스(REDD+) 참여 ▲전세계 학생에게 기후위기 대응과 산림교육 등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손 회장은 "우리 삶의 터전인 지구는 환경파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어 자연회복을 위한 국제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면서 "UNCCD와 파트너십을 통해 지속 가능한 토지 관리와 토지 황폐화 방지 활동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강조했다.

우리금융은 지난 2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15차 세계산림총회에서 산림청과 업무협약을 통해 산림 복구, 탄소상쇄사업 협력, 탄소중립교육 확대 등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