全금융권 가계대출 올해 첫 증가세···기타대출 감소폭 줄었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금융당국 "우리 경제 위협 되지 않도록 모니터링 강화"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 금융권 가계대출이 올해 첫 증가세를 나타냈다. 지난 3월 3조6000억원 감소한 것과 달리 4월 한달 간 1조3000원 증가하면서 가계대출이 다시 증가 전환하면서 금융당국은 모니터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원회가 11일 발표한 '2022년 4월 중 가계대출 동향'을 보면 전 금융권에서 가계대출이 1조3000억원 증가했다. 은행권에서 1조2000억원 증가해 5개월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고 제2금융권에서 1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전년동월 대비 증가율은 3.1%로 작년 하반기 이후 둔화추세가 유지됐다.

대출항목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이 소폭 증가한 가운데 기타대출 감소폭이 전월 대비 크게 축소됐다. 주담대는 4월중 2조8000억원 증가했는데 전월 3조원 증가 대비 증가폭이 축쇠되는 등 안정세가 유지됐다는 게 금융당국의 설명이다.

다만 기타대출은 1조6000억원 감소해 전월 6조5000억원 감소한 것과 비교해 감소폭이 큰 폭으로 축소됐다.

업권별 동향을 보면 은행 등 대부분의 업권에서 가계대출이 전월 대비 증가했지만 상호금융권에서 1조원 감소하면서 감소세가 유지됐다.

은행권은 주담대가 2조1000억원 증가, 기타대출이 9000억원 감소해 1조2000억원 증가했고 제2금융권에서는 1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보험과 저축은행, 여전사의 경우 전월 대비 가계대출이 증가했했지만 상호금융의 감소세가 지속된 영향이다.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증가세가 안정적으로 유지 돼 우리 경제의 불안요인이 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지속 모니터링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