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세 무뇨스, 현대차 이사회 합류···글로벌 역할 확대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호세 무뇨스 현대자동차 글로벌 COO 겸 미주대권역담당 사장.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미주대권역담당 사장이 현대차 이사회 멤버로 합류한다. 무뇨스 사장은 미주를 넘어 유럽과 인도, 중동, 아프리카 등 글로벌 주요 전략 지역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미국법인이 2일(현지시간)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무뇨스 사장은 현대차 이사회 일원으로 내정돼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승인 절차를 밟는다.

현재 현대차 이사회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장재훈 대표 등 사내이사 5명과 사외이사 6명으로 구성됐다. 무뇨스 사장이 합류하면 해외 법인장으로는 처음으로 이사회에 참여하게 된다.

이와 함께 무뇨스 사장은 자율주행합작사 모셔널 이사회 멤버로도 내정됐다. 모셔널은 자율주행기술 기업 앱티브와 현대차그룹 3사가 출자해 만든 회사로, 무뇨스 사장은 오는 10일부터 이사로 활동한다.

무뇨스 사장의 이사회 참여는 점점 높아지고 있는 미주 사업 비중을 고려해 나온 결정으로 풀이된다. 스페인 태생인 무뇨스 사장은 닛산에서 북미법인장과 중국법인장, 최고성과책임자(CPO) 등을 거쳐 2019년 현대차에 합류했다.

이승연 기자 ls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