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훈 SM상선 대표, '2022년 해운물류경영대상' 수상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왼쪽부터)김선구 한국해운물류학회 사무국장, 최용석 한국해운물류학회 회장, 박기훈 SM상선 대표이사 사장, 유조혁 SM상선 기획본부장 전무, 안우철 한국해운물류학회 편집국장. 사진=SM상선 제공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 SM상선은 지난달 29일 최용석 한국해운물류학회 회장이 서울 광진구 소재 SM상선 사옥을 방문해 2022년 해운물류경영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박기훈 대표이사에게 상패를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2일 밝혔다.

최용석 회장은 "한국의 해운·물류산업 발전을 위해 힘쓴 SM상선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박기훈 대표를 해운물류경영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해운산업의 부활을 위해 많은 역할을 부탁드린다"고 감사와 당부의 말을 전했다.

박기훈 대표는 "뜻깊은 상을 받아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국적원양선사로서 수출기업들의 원활한 해외시장 진출과 한국해운물류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전 임직원들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SM상선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적인 물류난이 본격화된 2020년 하반기부터 총 29척의 임시 컨테이너 선박을 투입했다. 4척의 선박은 업사이징(기존에 배선 된 선박보다 큰 선박을 투입하는 것)해 국내 수출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는 무역협회와 중소기업들의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선복을 지원해오고 있다.

한편 사단법인 한국해운물류학회는 1982년 창립돼 해운물류 분야에 대한 활발한 연구와 정기적인 학술대회 개최를 해오고 있다. 산학협력으로 해운물류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2007년부터는 해운물류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업 경영인을 매년 한 명씩 선정해 '해운물류경영대상'을 시상하고 해운물류 기업의 경영 의욕을 고취하고 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