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P-CBO 6800억원 발행···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신용보증기금이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돕고자 이달 6800억원 규모의 P-CBO(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를 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통해 신보는 대기업 2개, 중견기업 22개, 중소기업 267개 등 총 291개사에 자금을 지원한다. 전체 지원 금액 6800억원의 79% 수준인 5400억원이 신규자금으로 공급된다.

특히 신보는 금리 인상에 따른 기업의 조달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등 기존 우대 대상 외에 'ESG경영 평가 우수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확대했다. 그 결과 전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총 40개 업체가 금리 혜택을 받을 예정이다.

P-CBO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중소기업의 경우 신보 내부평가등급 K9(CPA 감사보고서 보유 기업은 K10) 이상, 대·중견기업은 회사채 등급 BB-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신보 관계자는 "최근 급격한 금리 상승으로 기업의 조달비용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신보는 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완화를 위해 실효성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신보 #P-CBO #코로나19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