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와인25플러스, 200만병 돌파··· 오프라인 단가의 3배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와인25플러스 와인·하드리큐어·위스키 매출, GS25 점포 주류 매출 40%

thumbanil 이미지 확대
고객이 GS25에서 와인25플러스를 통해 주문한 와인을 찾아가고 있다./사진=GS25제공
편의점 GS25는 지난 2020년 7월 선보인 주류 스마트오더 '와인25플러스'가 누적 판매 200만병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와인25플러스는 소비자가 GS리테일의 모바일 앱인 더팝(이하 더팝 앱)을 통해 5000여종의 와인, 위스키 등 주류를 구매하고 원하는 GS25 점포에서 찾아 갈 수 있도록 한 시스템이다.

GS25가 올해초부터 4월 25일까지 와인25플러스의 매출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와인25플러스의 와인, 위스키, 하드리큐어(주로 칵테일로 희석해 즐기는 高알콜 주류) 카테고리의 매출은 전체 GS25 오프라인 매장 매출의 약 40%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성장했다.

특히 와인25플러스의 지역 별 주문 구성비는 △서울 31% △인천/경기 24% △영남권 18% △충청권 12% △호남권 11% △강원/제주 5% 순으로 나타나 주류 소비 접근성이 다소 취약한 서울 외 지역(구성비 69%)의 소비자 편의를 크게 높인 것으로 분석됐다.

와인 산지 국가 별 소비 성향도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크게 달랐다. 오프라인 GS25 매장의 와인 매출 구성비는 △칠레산 44.2% △호주산 15.0% △미국산 8.7% 순으로 신대륙 와인이 잘 팔렸는데, 와인25플러스는 △프랑스산 27.5% △이탈리아산 23.9%로 유럽 와인의 매출 구성비가 절반을 넘었다.

와인의 품종 별 매출 구성비는 △오프라인이 카베르네쇼비뇽 38.8% △와인25플러스는 2종 이상 블렌딩 36.4% 로 각각 1위였고, 채널 별 1회 구매 단가는 △오프라인이 1만2000원 △와인25플러스가 3만7000원으로 분석됐다.

GS25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진열된 와인을 선택할 때는 뛰어난 가성비의 유명 신대륙 와인이 많이 팔리고, 온라인에서는 보다 전문적인 취향을 가진 와인 애호가들의 특별한 취향이 소비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임현창 GS리테일 와인25플러스팀장은 "와인25플러스는 모바일 앱으로 5000여 전문 주류를 주문하고 전국의 GS25에서 받아볼 수 있는 국내 최대 주류 스마트오더 시스템이다"며 "앞으로도 차별화 주류를 지속 도입해 대표적 O4O 서비스로 자리매김하며 한국형 리큐어샵의 표준을 제시해 가고자 한다"고 했다.

조효정 기자 quee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GS25 #와인25플러스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