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는 왜 인니를 완성차 생산거점으로 '찜' 했을까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인니 정부 EV 정책 맞춰 전기차 생산 속도...아세안 주도권 확보
각종 무역협정 효과...아세안 358만대 시장 겨냥

thumbanil 이미지 확대
조코 위도도 인도네이사 대통령이 정의선 현대차 회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아이오닉 5 차량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가 인도네시아를 아세안 최초의 완성차 생산 거점으로 삼은 데는 인니 정부의 적극적인 EV 확대 정책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인니의 EV 정책에 맞춰 전기차 생산을 가속화 하고, 이후 아세안 지역에서의 전기차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인니는 2019년 대통령령을 통해 전기차 회사가 현지 부품과 인력 등을 활용해 현지화율 조건을 만족할 경우 다양한 혜택을 주고 있다. 부품 수입 관세 및 사치세(15%) 면제 등이 있으며, 정부에서 사용하는 차량도 2021년부터 2030년까지 매년 1만대 이상, 총 13만여대를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현재 인니에서 LG에너지솔루션과 손잡고 배터리셀 공장을 건설 중이다.

지난해 9월 인니 카라왕 지역의 신 산업 단지 내 총 33만㎡ 면적의 합작공장 부지에서 공사를 시작한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2023년 상반기 완공, 2024년 상반기 중 배터리셀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합작공장의 배터리셀은 2024년부터 생산되는 현대차와 기아의 E-GMP가 적용된 전용 전기차를 비롯해 향후 개발될 다양한 전기차에 탑재된다.

현대차 인니 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에 합작공장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를 장착할 경우 인니 정부가 추진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인니 공장 건립으로 빠른 성장이 기대되는 인니를 비롯한 아세안 전기차 시장에서도 주도권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
아세안 신시장 개척을 통한 미래 성장 동력도 확보했다는 평가다. 아세안 시장은 완성차에 대한 역외 관세가 국가별로 최대 80%에 이를 정도로 관세 장벽이 높지만 아세안자유무역협정(AFTA)에 따라 2018년부터 부품 현지화율이 40% 이상일 경우 협정 참가국 간 무관세 혜택이 주어진다.

이는 인니공장에서 생산한 자동차를 아세안 국가에 무관세로 수출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2019년 11월, 한국과 인니는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을 맺었다. 이 협정을 통해 한국이 인니에 수출하는 주요 품목 대부분의 관세가 즉시 또는 단계적으로 철폐된다. 또한 한국은 인니로부터 최혜국 대우를 받는다.

이 협정으로 완성차 생산을 위해 쓰이는 철강 제품과 자동차 부품 등을 한국에서 인니로 보낼 때 높은 관세로 인해 손해가 발생하거나 다른 나라보다 불합리한 대우를 받지 않게 됐다.

지난달에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도 발효됐다. RCEP는 아세안 10개국(브루나이·캄보디아·인니·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과 비(非) 아세안 5개국(호주·중국·일본·한국·뉴질랜드) 등 총 15개국이 참여하는 다자무역협정이다. RCEP는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 인구, 교역 규모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이다.

현대차는 AFTA, CEPA, RCEP 효과 및 신남방정책의 결과로 핵심 파트너로 부상한 인니에서 완성차를 생산 및 수출할 때 장기적으로 보다 많은 이점을 얻게 됐다.

인니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연 100만대 이상의 자동차가 판매된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이다. 2020년과 2021년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과 반도체 부품 부족 현상 등으로 인해 판매가 주춤했으나 2025년 이후 다시 연 100만대 이상 판매되는 시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인니를 포함한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아세안 주요 5개국의 자동차 시장은 2025년 약 358만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차는 16일 오전(현지시간) 인니 브카시(Bekasi)시(市) 델타마스(Delta Mas) 공단 내 위치한 인니 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조코 위도도(Joko Widodo) 인니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비롯해 인니 정부 관계자, 현대차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의선 회장은 "인니는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전략의 핵심 거점"이라며 "현대차 인니 공장은 인니 미래 산업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게 될 전기차 분야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연 기자 ls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