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러시아 ETF' 7일부터 거래 정지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한국거래소가 러시아 주식을 기초 자산으로 하는 'KINDEX 러시아MSCI(합성)' 상장지수펀드(ETF)의 거래를 정지시켰다. 이 ETF가 하한가로 추락한 탓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4일 거래소는 장마감 후 투자유의종목으로 지정한 'KINDEX 러시아MSCI(합성)'의 거래를 정지한다고 공시했다. 거래 정지일은 오는 7일이다.

거래소 측은 "MSCI의 러시아 관련 지수 산출 방식 변경으로 투자자가 적정 순자산가치(NAV) 값을 참고해 투자하기 어려운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며 "투자자 보호와 시장 안정을 위해 거래를 정지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KINDEX 러시아MSCI(합성)'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97%)까지 떨어진 1만70원에 거래를 마쳤다.

그러나 하한가에도 개인은 이 ETF를 1억원어치(1만534주) 순매수했다.

이 ETF의 기초지수는 러시아 거래소 상장 종목 중 시장 대표성 요건을 충족한 종목으로 구성된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러시아지수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국제사회 제재 여파로 러시아 증시는 폭락했으며, 지난달 28일부터 휴장에 돌입한 상태다.

MSCI는 러시아를 신흥국(EM) 지수에서 제외한 데 이어 9일 종가를 기준으로 모든 지수 내 러시아 주식에 대해 사실상 0에 가까운 가격(0.00001)을 적용하기로 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