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부광약품 '최대주주 올랐다'···제약·바이오 신사업 속도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1461억 규모 주식 취득 계약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OCI가 부광약품의 지분취득을 위해 1461억원을 투자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며, 미래 신사업 분야로 낙점한 제약∙바이오 분야에서 속도를 낸다.

OCI는 총 1461억원을 투자해 부광약품의 최대주주 특수관계인 보유주식 약 773만주를 취득하기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다고 22일 밝혔다.

OCI는 이번 투자로 부광약품 주식의 약 11% 지분을 보유하게 돼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또 주주간 협약으로 신제품 개발과 투자 의사결정, 대규모 차입 등 중요한 경영상 판단에 대해 상호 협의하는 공동경영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OCI와 부광약품은 이미 2018년에 공동 설립한 합작사인 'BNO바이오'를 통해 공동 경영관리와 투자 협력 경험을 쌓아왔다. OCI는 이 과정에서 부광약품이 가지고 있는 신약개발에 대한 능력 및 잠재력을 바탕으로 높은 미래 성장가치를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부광약품은 1960년에 설립된 의약품 연구개발, 생산, 영업마케팅 기능을 보유한 R&D 중심의 제약회사이다. 전략적 투자 및 외부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통해 신약을 개발하는 오픈이노베이션 (개방형 혁신) 모델을 통해, 뇌질환 (중추신경계) 치료제와 항암제를 중심으로 주요 의약품 개발 파이프 라인을 확대해 왔으며, 현재 30여개 해외사들과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OCI는 2018년 바이오사업부를 신설하며, 항암제 분야를 타겟으로 국내외 유망 바이오 벤처기업과 펀드에 재무적 투자를 주로 해왔다. 이번 부광약품 투자로, 개발된 신약에 대한 국내외 상품화, 그리고 CMO를 포함한 다양한 사업운영 등 더욱 전략적인 접근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우현 OCI 부회장은 "이번 부광약품 지분 투자를 통해 제약∙바이오∙연구개발 분야의 성장기반을 마련하게 돼 뜻 깊다"며 "앞으로 다양한 시너지 영역을 발굴하여, 부광약품을 세계적인 제약∙바이오 회사로 성장시켜 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