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옥션, 명품 경쟁력 강화 나선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G마켓과 옥션이 온라인 명품 직구 플랫폼 구하다와 전략적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진=G마켓 제공
G마켓과 옥션은 온라인 명품직구 플랫폼 ‘구하다’와 전략적 비즈니스 파트너십(JBP)을 체결하고 직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을 증대한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이커머스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고, 명품직구 편의성 증대 및 신뢰도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G마켓·옥션·G9는 명품감정사를 통해 진품 여부를 확인하는 명품 감정 서비스 ‘명품직구’를 구하다의 명품직구 상품에 추가 적용할 방침이다. 

구하다는 현지의 재고 상황을 즉각 반영한 데이터를 공유하기로 했다. 

구하다는 40개 이상의 유럽 현지 부티크와 직접 계약을 맺어 국내 명품직구 플랫폼 중 최다 수준인 약 18만개 이상의 신상품을 제안하고 있으며, 선진화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전 상품의 유통 이력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있다. 또 독자적인 실시간 API 재고 연동 기술을 통해 현지의 다양한 명품 아이템을 적시에 소개하고 있다.

박민혁 G마켓 해외직구팀 매니저는 “명품직구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갖춘 구하다와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며 “양사의 핵심 역량을 발휘해 고객들에게 더욱 만족스러운 직구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 gamja@newsway.co.kr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G마켓 #옥션 #G9 #명품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