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이집트 철도신호 현대화에 2억5000만달러 지원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이집트의 철도 인프라 혁신을 위해 2억5000만달러를 지원한다.

23일 수출입은행은 ‘룩소르-하이댐 철도 현대화사업’에 2억5000만달러 규모의 EDCF(대외경제협력기금) 차관을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모스타파 아부 엘마카렘 철도청장과 지난 21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이 같은 내용의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집트 철도 현대화사업은 나일강을 따라 국토를 종단하는 5100km 길이의 노후된 기간교통망을 현대화하는 국책사업이다. 룩소르-하이댐 구간은 이 사업의 마지막 단계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다.

수출입은행이 지원하는 EDCF 2억5000만달러는 현대적인 신호체계를 구축하는 데 쓰인다. 철도시스템을 디지털화해 안전운행과 정시운행을 달성하고 효율적 에너지 사용으로 기후변화 대응능력을 강화한다는 게 현지 정부의 복안이다.

수출입은행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ICT장비 등 철도시스템과 관련된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아프리카 시장 진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방문규 행장은 “한국의 앞선 IT기술로 최신 철도신호체계를 확충함에 따라 만성적인 대형사고를 방지하고 효율적인 철도운용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앞으로 이집트 정부와 디지털, 그린 기반의 교통·에너지 등 사업 협력 기회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20일엔 이집트 국제협력부와 대규모 인프라 사업 협력 증진을 위해 향후 5년간 총 10억달러 규모의 금융을 제공하는 ‘금융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방문규 행장은 이집트 대통령궁에서 라니아 알 마샤트 장관을 만나 ICT 기반의 스마트교통, 그린 에너지 등 우선 협력분야 사업을 중심으로 총 10억달러 한도의 EDCF를 제공하는 협약을 맺었다.

이 자리에는 이집트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압델 파타 알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임석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