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흔들리고 진동 느꼈다”···성수동 아크로서울 포레스트에 무슨 일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 연합
서울 성동구에 있는 주상복합 건물에서 진동이 느껴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과 국토교통부가 긴급 조사에 나섰다.

21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4시 29분께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디타워(D Tower) 건물이 위아래로 흔들거리고 진동을 두 번 느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요원들이 건물 지하에 위치한 방재센터의 지진 감지 장치를 확인했으나 진동 감지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3번이나 진동을 느꼈다’, ‘모니터가 흔들렸다’ 등의 글이 올라온 상태다.

시공사인 DL이앤씨는 소방당국과 함께 건물 점검을 진행한 데 이어 별도로 내·외부 전문가들을 파견해 계측을 진행 중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일부 층에서 진동을 감지했다는 민원이 접수돼 당국과 함께 사태 파악에 나섰지만, 특이사항은 없었다”면서 “내외부 전문가와 국토부, 소방당국이 함께 집중점검 중이다”고 전했다.

국토교통부도 산하기관인 국토안전관리원을 통해 안전 위험 요소가 없는지 점검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축물 관리주체가 자체 점검을 하고 있지만, 오늘 아침 국토안전관리원에 점검원 급파를 요청해 안전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2020년 12월 준공된 아크로서울포레스트는 주상복합 건물로, 지상 33층 규모 업무공간인 디타워와 지상 49층 규모 주거단지 2개동, 지상 4층 규모 상업시설 등이 들어서 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