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옵션 논란’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사퇴···신원근 내정자가 수습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와 장기주 경영기획 부사장, 이진 사업총괄 부사장 등 경영진이 ‘스톡옵션 논란’의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난다.

20일 카카오페이 측은 류영준 대표와 장기주 CFO, 이진 CBO 등 스톡옵션 행사와 관련된 경영진 8명이 이날 카카오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CAC)에 사퇴 의사를 표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간만 근무하게 된다. 카카오페이는 빠르게 이사회를 개최하고 향후 리더십 체계를 논의할 계획이다.

또 CAC에서는 대표 내정자인 신원근 부사장을 포함한 5명의 경영진이 카카오페이에 잔류해 상황을 수습하고 추후 재신임을 받도록 권고했다.

5명의 임원진 재신임 여부는 크루와 함께 구성할 신뢰 회복을 위한 협의체 논의 등을 통해 새로 구성될 이사회에서 결정된다. 동시에 협의체에선 추가적인 신뢰 회복 방안을 마련해서 실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신 내정자 등 카카오페이에 남는 5명의 경영진은 책임경영 강화를 위해 자신들이 매각한 주식 재매입을 진행하기로 했다.

신 내정자는 이번 스톡옵션 행사로 얻은 수익 전부를 자사주 매입에 활용하고, 대표로 선임되는 경우 임기 동안에 매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카카오페이는 이런 계획의 실행을 위해 내부자거래 방지 규정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구체적인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신 내정자는 “잘못된 판단으로 많은 분들께 상심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카카오페이를 처음 출시하던 초심으로 돌아가 소비자와 주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