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푸드 스타트업 쿠캣 인수···MZ 공략 본격화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GS25합정프리미엄점에 시범 도입된 쿠캣 냉동매대 모습. 사진=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이 푸드 스타트업 주식회사 쿠캣(COOKAT)을 공식 인수한다.

GS리테일은 구주 매수 및 신주 발행 등을 포함해 약 550억원을, 재무적 투자자로서 NH투자증권 PE본부가 신주 발행 등에 약 300억원을 투자해 쿠캣을 인수한다고 13일 밝혔다.

GS리테일은 쿠캣의 경영권 인수와 함께 최대주주가 되며, 이사회 참여 등을 통해 책임 경영에 나서게 된다. 거래 종료 후 쿠캣은 GS리테일의 자회사로 계열 편입된다. 

경영은 기존 대표이사인 이문주 대표가 계속해서 맡게 되며, 스타트업의 혁신 DNA를 지속 발휘해 나갈 계획이다.

GS리테일은 푸드 기반의 미디어 채널 ‘오늘 뭐 먹지’ 및 이커머스 플랫폼 ‘쿠캣 마켓’을 운영하는 쿠캣을 인수함에 따라, 편의점 GS25, 슈퍼마켓 GS더프레시, 홈쇼핑 GS샵 등과의 시너지를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GS리테일은 기존 플랫폼 사업에 MZ(밀레니얼+Z)세대 고객을 불러 모은다는 계획이다. 앞서 GS리테일과 쿠캣은 두 번의 협업을 통해 여름용 디저트 상품을 도입한 바 있다. 당시 MZ세대 고객들은 가까운 매장에 들러 바로 구매할 수 있어 좋다는 반응을 보였고, SNS상에 올린 구매 인증을 올리기도 했다. 대표 상품인 딸기쏙 찹쌀떡 상품 등은 냉동 디저트 상품군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GS리테일은 계열사간 시너지를 위해 사업 전체에서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먼저 오프라인 플랫폼과의 시너지를 추진 한다. 여기에는 ▲GS25 X 쿠캣마켓 플래그십 매장 출점 ▲냉동 외 상품으로 취급 카테고리 확대 ▲MZ세대에 최적화된 상품 기획 및 출시 ▲공동 R&D 및 마케팅 전개 등이 있다.

또 퀵커머스와 시너지에는 ▲GS더프레시가 MFC(Micro Fulfillment Center) 냉동 상품 저장(storage)기능 확대 ▲요기요, 쿠캣 마켓 등을 통한 동시 판매 상호 시너지 구축 등이 대표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쿠캣 마켓 e-Commerce와 시너지에서는 ▲GS리테일의 상품 소싱력을 기반으로 한 상품 카테고리 확장 ▲기존 온라인 사업과 풀필먼트 센터 공동 운영 등도 진행된다.

이성화 GS리테일 신사업부문 상무는 “이번 인수는 3300여 만명에 이르는 글로벌 MZ세대 고객을 1만6000여 오프라인 플랫폼으로 모셔올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마련된 것”이라며 “이를 통해 GS리테일은 보다 감각적이고 차별화된 MD로 고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쿠캣은 2020년 기준 매출액 39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0%이상 신장했다. 현재 쿠캣은 쿠캣 TV 론칭을 추진 중이며 마케팅 기능 고도화 및 해외 진출 등을 통해 새로운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신지훈 기자 gamja@newsway.co.kr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GS리테일 #쿠캣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