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의 ‘바이오 뚝심 경영’···CBM 2대 주주 등극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SK팜테코 통해 美 필라델피아 소재 CBM에 3억5000만달러 투자
프랑스 이포스케시 인수 이어 미국 CGT 시장 진출
CDMO 도약 속도···전 세계서 합성·바이오 신약 공급

thumbanil 이미지 확대
CBM이 입주해 있는 미국 필라델피아 셀리콘밸리에 위치한 디스커버리랩. 사진=SK 제공
SK그룹 지주사인 SK㈜가 프랑스 이포스케시 인수에 이어 미국 CBM 2대 주주에 올랐다.

SK㈜가 글로벌 선도 세포·유전자 체료제 사업에 속도를 내며 최태원 SK 회장의 ‘바이오 뚝심 경영’이 글로벌 바이오 혁신기술 선점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바이오 사업은 최 회장이 2025년까지 14조4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4대 핵심사업 중 하나다.

SK㈜는 원료의약품 위탁개발생산 기업(CDMO) 통합법인 SK팜테코를 통해 미국 세포∙유전자 치료제(CGT) CDMO인 CBM에 3억5000만달러(약 4200억원)를 투자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3월 프랑스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이포스케시를 인수한 지 약 9개월만에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평가받는 미국 세포∙유전자 치료제 사업 진출까지 성공한 것이다.

SK㈜는 이번 CBM 투자를 통해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전세계 주요 의약품 시장에서 합성 바이오 신약과 혁신 바이오 신약 모두를 생산하는 글로벌 선도 CDMO로의 목표에 한층 가까이 다가서게 됐다. 합성 의약품 분야에서는 미국∙유럽∙한국을 잇는 글로벌 생산 체계를 구축하고 매출액 기준 글로벌 탑 5 CDMO로 자리잡았다.

세포∙유전자 치료제는 유전자 및 세포 주입을 통한 혁신적 개인 맞춤형 치료제다. 유전 결함으로 발병하는 희귀 질환을 1~2회 유전자 주입으로 완치 수준에 이르게 하는 효능으로, 글로벌 컨설팅업체 딜로이트 등에 따르면 2025년까지 연평균 25%의 높은 시장 성장세가 기대된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CBM은 세포∙유전자 치료제의 핵심 원료인 플라스미드(Plasmid) DNA 디자인·생산부터 바이러스 벡터 생산, 세포주 생산, 세포 처리, 분석 시험 및 최종 완제품에 이르는 전 과정에 핵심 R&D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플라스미드는 유전자 치료제의 원료물질로 이용되며 코로나 백신을 위한 mRNA의 주원료로 최근 가치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CBM은 글로벌 성장세에 힘입어 2025년까지 70만 평방피트(약 2만평) 규모의 세계 최대 세포∙유전자 치료제 생산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며, 관련 전문인력도 향후 4년간 2000여명의 직원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

SK㈜는 2017년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큅(BMS)의 아일랜드 스워즈 공장, 2018년 미국 앰팩, 2021년 프랑스 이포스케시를 차례로 인수하며 글로벌 입지를 빠르게 강화해 왔다. 2019년에는 글로벌 CDMO 통합법인인 SK팜테코를 설립했다.

CBM 브라이언 오닐(Brian O’Neill) 창업자 및 이사회 의장은 “SK㈜와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사의 파트너십이 수 천개의 새로운 치료법이 허가받고 상용화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이동훈 SK㈜ 바이오 투자센터장은 “CBM 투자를 통해 2025년까지 미국과 유럽, 아시아 주요 거점 별로 합성∙바이오 의약품 사업의 밸류체인을 완성한다는 CMO 파이낸셜 스토리의 핵심축을 확보하게 됐다”며 “바이오 CDMO 집중 육성을 통해 글로벌 1위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SK #바이오 #CBM #최태원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