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삼성 한종희 부회장 “M&A, 조만간 좋은 소식”

등록  |  수정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웨이 김정훈 기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부회장 승진 후 첫 기자간담회 가져
LG와 OLED 협상 질문에 “결정나면 발표할 것”
“DX부문 올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 강화”
“M&A는 세트 등 여러 분야 추진 중”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DX부문장)은 5일(현지시간) 삼성-LG 간 OLED 협력설에 대해 “TV(LCD)용 판매는 구매를 하고 있지만 올레드는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분명한 것은 (LG 올레드) 사용하게 되면 먼저 외부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종희 부회장은 이날 오후 2시 노태문 MX사업부장 사장, 이재승 DA사업부장 사장과 함께 한 DX부문 경영진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LG OLED를 사용해 TV를 생산하는 문제를 놓고 이같이 밝혔다.

전자업계에서는 이미 삼성전자가 자회사 삼성디스플레이의 초기 생산 부족 및 수율 문제로 LG디스플레이로부터 OLED를 공급받아 QD-OLED TV를 생산하는 방향으로 결정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당초 업계 예상과 달리 QD-올레드 TV를 이번 CES에 출품하지 않았다. 대신 삼성디스플레이가 고객과 미디어를 대상으로 TV용 55·65인치 올레드 패널을 공개하는 선에서 첫 선을 보였다.

이에 대해 한 부회장은 “(올레드) 수량이 안 나와서 전시에서 뺐다. 수량이 확보되면 외부에 소개할 것이다. 경쟁사와 협업은 아직 확정 된 게 없어서 얘기를 못 하겠다”고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QD-올레드 TV 출시 후 제품 라인업과 관련, 한 부회장은 “초프리미엄 마이크로LED와 네오 QLED TV 중간에 자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종희 부회장은 지난해 말 삼성전자 정기 인사에서 승진과 함께 삼성의 가전과 모바일 통합조직 부문장으로 올라섰다.

한 부회장은 DX부문 운영 계획에 대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만들어주는 것, 그것이 소비자에게 사랑받고 우리 제품을 쓰는 고객에게 보답하는 길이라 생각한다”며 “내부뿐 아니라 외부까지 아우르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 DX 부문 주요 사업 방향으로는 ▲글로벌 TV 시장에서 초격차 유지 ▲비스포크 가전의 글로벌 확산과 스마트홈 경험 제공 ▲폴더블 성공을 기반으로 프리미엄 시장 리더십과 갤럭시 에코시스템 강화 등을 꼽았다.

한 부회장은 “연간 약 5억대의 기기가 전 세계에 판매돼 삼성전자의 제품과 서비스가 고객들의 일상에 스며들어 있다”며 “이제 통합된 DX부문 체제로 한 단계 더 도약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CES에서 마케팅을 강화하는 ‘비스포크’ 가전 사업에 대해선 “올해는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도 국내와 같은 성공사례를 만들 것”이라며 “한국 시장에서는 소비자들에게 더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제품 카테고리를 확장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삼성전자가 연공서열 타파 등의 내용을 담은 인사제도 개편안을 발표하자 회사 내부에서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다행히 임직원 과반수 이상 동의 절차를 거쳐 새 제도 시행을 확정했다.

이와 관련해 한 부회장은 “찬성이 있으면 반대가 있는 법이고 인사성과에 100% 찬성 반대는 없다”며 “생각하는 것에 차이가 있었는데, 부정적인 것보다 긍정적인 의견이 많았다”고 했다.

한 부회장은 가장 많이 받는 질문으로 삼성전자의 인수합병(M&A)을 거론했다. 삼성전자는 2016년 9조원을 투자해 전장기업 하만을 인수한 이후 추가적인 M&A 발표는 없는 상태다.

한 부회장은 “세트도 M&A를 진행 중인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 “M&A는 여러 분야에서 많이 보고 있다. 우선순위를 답하기가 어려운데 아직 발표할 시기는 아니지만, 더 들여다보고 의사결정이 되면 발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외부에서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움직이고 있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만간 좋은 소식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라스베이거스(미국)=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