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교통약자 위한 모바일 케어 서비스 도입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앱 없이도 ‘승무원 호출 서비스’ 이용

thumbanil 이미지 확대
SRT ‘교통약자 모바일 케어 서비스’ 화면
SRT 운영사인 SR(대표이사 이종국)은 앱 사용이 어려운 교통약자 고객도 쉽게 승무원 호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교통약자 모바일 케어 서비스’를 27일 출시했다.

SRT ‘교통약자 모바일 케어 서비스’는 교통약자 고객이 전화발권을 하는 경우 전송받는 문자메시지에도 SRT앱과 동일하게 승무원 호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승차권 확인에 꼭 필요한 정보로만 구성해 시각장애인 고객이 휴대폰에 내장된 TTS(문자→음성) 기능으로 쉽게 승차권을 확인할 수 있게 했으며, 전문용어를 쉬운말로 순화해 듣기 편하게 했다.

SR은 2016년 12월 SRT 개통에 맞춰 철도운영기관 최초로 앱에서 승무원 호출 서비스를 도입했다. 2018년에는 전화발권 서비스를 도입해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과 만 65세 이상 경로, 국가유공자 고객을 대상으로 고객센터에서 전화로 승차권을 발권하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교통약자 모바일 케어 서비스’ 출시로 앱 사용이 어려운 교통약자 고객도 열차에서 도움이 필요할 때 휴대전화로 손쉽게 승무원에게 호출 메시지를 보내고 신속하게 안내받을 수 있게 됐다.

최덕율 SR CCO(최고고객책임자)는 “코로나19 이후 확대되고 있는 비대면 서비스를 더욱 많은 고객이 편리하게 이용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견을 반영한 교통약자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