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국 SR 신임 대표이사, 현장경영으로 공식 업무 돌입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안전, 편리, 서비스 최상인 철도기업 만들 것”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종국 SR 신임 대표이사(왼쪽)가 현장경영으로 공식 업무에 돌입했다. 그는 수서역을 방문해 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SR대표이사 임기를 시작했다.
SRT 운영사인 SR의 이종국 신임 대표이사가 27일 공식 취임했다.

이종국 SR신임 대표이사는 이날 새벽 4시 30분 수서승무센터에서 SRT 첫 출발 열차(SRT 651열차) 승무원의 출무신고를 받는 것을 시작으로 운영센터, 수서차량기지 등 현장을 방문해 열차운행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SR대표이사 임기를 시작했다.

이 대표이사는 현장점검 과정에서 열차 운행 및 차량정비 현황 등을 두루 살피고 현장근무 직원들의 고충을 청취하며 “SRT열차를 이용하는 고객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면서 “절대안전 이라는 최고의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 할 수 있도록 각자 맡은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이사는 국토교통부 경부고속철도개통운영팀장, 철도산업과장, 고속철도과장, 철도안전기획단장, 부산교통공사 사장 등을 역임하고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 철도경영정책 경영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는 등 자타가 공인하는 철도전문가다.

특히 재임 중에 경부고속선, 호남고속선 개통준비와 고속열차 산천 개발, 430km/h 해무 연구개발지원 등 우리나라 고속철도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SRT 운영의 기반이 된 수서고속철도 기본계획을 확정하기도 했다.

이종국 대표이사는 “SR은 서비스 선택권 확대와 합리적 경쟁을 통한 철도산업 발전이라는 설립근거와 취지에 맞는 소임을 다하고 있다”면서 “기본과 원칙을 지키며, 고객이 ‘안전하다, 편리하다, 서비스가 최상이다’라고 인정하는 SR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취임식에서 발표하는 취임사는 서면으로 대체했다.

이 대표이사는 취임사에서 “코로나로 인한 경영위기 극복, ESG중심 경영으로 속도감 있는 전환, 탄소중립 시대 미래성장 기반 마련 등 당면 과제를 SR 직원들과 함께 풀어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종국 대표이사는 임기 중 주요 과제로 △절대 안전 확보 △고객 증대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 △신규 차량 도입 등 미래사업 추진 △합리적 경쟁으로 철도산업발전 기여 △안정과 신뢰를 통한 상생 노사관계 정립 △소통과 참여의 조직문화 정착을 강조하고 모든 일에 본인이 먼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이종국 #SR #SRT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