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이 등장에도···한은 “내년 글로벌 경기 회복세 지속”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출현에도 불구하고 내년 글로벌 경기가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5일 한국은행 조사국 국제경제부는 ‘해외경제 포커스’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먼저 한은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병 전개 양상을 예측하기 어려워졌지만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개발, 선진국의 부스터 샷, 신흥국의 백신 접종률 상승세 등에 힘입어 방역 강도는 완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또 한은은 반도체 생산의 정상화 속도가 더디기는 하나,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 대란은 어느 정도 진정되면서 내년이면 공급 병목 현상이 해소될 것이라는 진단을 내놨다.

아울러 산유국이 원유 생산을 차츰 늘리고 글로벌 수요가 점점 상품에서 서비스로 전환하면서 운송 여건도 개선될 것으로 봤다.
이밖에 중국 경제의 경우 재정 여력과 양호한 대외 수요로 완만한 둔화세를 나타내고,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등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는 빠르지는 않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은 측은 “향후 글로벌 경제는 코로나19 충격에서 점차 벗어나 경제활동을 정상화하며 회복 흐름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