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폭스바겐에 차량용 반도체 공급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인포테인먼트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7’ 납품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삼성전자가 30일 공개한 차세대 차량용 시스템반도체 3종.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독일 폭스바겐에 신규 개발한 차량용 반도체를 공급한다.

삼성전자는 자동차 인포테인먼트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7’을 LG전자 VS 사업본부에서 제작한 폭스바겐 ICAS 3.1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탑재한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인공지능 연산을 위한 신경망처리장치(NPU)를 탑재해 가상 비서 서비스, 음성, 얼굴, 동작인식 기능을 제공한다. 또 선명한 화면을 위한 불량화소 및 왜곡 보정 기술, 이미지 압축기술을 내장했다. 최대 32GB(기가바이트) 용량과 초당 68.3GB(기가바이트) 대역폭을 제공하는 LPDDR4X 메모리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엑시노스 오토 V7’ 외에도 5G기반 차량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칩 ‘엑시노스 오토 T5123’,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프로세서에 공급되는 전력관리칩(PMIC) ‘S2VPS01’ 등 차량용 시스템반도체를 주요 고객사에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7월에는 자동차 후방카메라 등에 탑재되는 차량용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오토 4AC’를 출시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최신 5G통신 기술과 진화된 인공지능 기능이 탑재된 프로세서, 안정적이고 검증된 전력관리칩을 제공해 전장 사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