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 컬링대표팀 지원 팔 걷었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백진기(왼쪽 아래 세번째부터) 한독 대표, 김용빈 대한컬링연맹 회장, 김혜라 메드트로닉 코리아 전무 및 관계자들이 지난 18일 컬링 국가대표팀 실시간 CGM 지원협약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조선해양건설 제공

대한컬링연맹을 공식 후원 중인 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이 국가대표 경기력 향상 지원에 나섰다.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와 대우조선해양건설은 김 회장이 지난 18일 오전 서울시 중구 T타워 8층 대회의실에서 메드트로닉, 한독과 대한민국 컬링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연속혈당측정기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대한컬링연맹 회장 자격으로 참석한 김 회장과 백진기 한독 대표, 김혜라 메드트로닉 코리아 전무,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이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컬링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이라는 공동 목표로 서로 긴밀한 협력과 지원을 해나갈 것을 약속했다.

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도전하는 컬링 국가대표팀이 혈당 측정 및 관리를 통해 경기력 향상을 도모할 수 있도록 한독과 메드트로닉이 제공하는 연속혈당측정시스템 가디언커넥트 송신기 및 센서를 전달하기로 했다.

가디언커넥트 시스템은 사용 전 의료진과 상의가 필요한 의료기기다. 5분 간격으로 측정한 체내 포도당 수치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김 회장은 “컬링은 대회 기간은 물론 평소 훈련 시 철저한 컨디션 관리와 피로회복 여부가 관건인 만큼, 한독과 메드트로닉이 제공하는 가디언커넥트로 선수들의 경기력이 배가되길 기대한다”라며 "대우조선해양건설과 한국테크놀로지는 한독, 메드트로닉과 함께 컬링 등 스포츠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컬링 국가대표팀은 오는 12월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올림픽 자격대회에 출전해 남은 베이징 올림픽 티켓 획득에 도전할 예정이다.

박경보 기자 pkb@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