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생명, 1000억원 규모 증자···재무건전성 강화로 중장기 성장 기반 확보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증자 후 지급여력비율 200%대 전망

thumbanil 이미지 확대

하나생명이 1000억원 규모의 증자를 단행해 장기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내실을 다진다.

하나생명은 지난 25일 이사회를 통해 1000억 원의 유상증자를 결의했으며, 내달 중순경 주금납입과 증자등기를 마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하나생명의 2021년 10월말 기준 자기자본은 3140억 원으로, 이번 증자가 마무리되면 4140억 원으로 늘어난다. 이로써 하나생명의 지급여력비율(RBC)은 2021년 10월말 기준 153%에서 200%로 오를 예정이다.

김인석 사장은 “보험사 건전성 규제 강화 정책에 따른 선제적 대응으로 재무건전성 강화를 통해 ‘중장기 성장기반 확보’의 기반을 마련했다” 고 밝혔다.

이수정 기자 crystal@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하나생명 #RBC
ad